가족의 사투가 시작된다 – 괴물의 시대

3819835531
괴물의 포스터는 여러 버전이 있는데, 나는 현서를 구하려는 가족의 모습이 나온 이 포스터가 가장 좋다.

 

아침 출근길에 커다란 일본 활(화살 쏘는 바로 그거 맞슴돠)을 들고가는 처자를 보다가 문득 봉준호 감독의 영화 괴물이 떠올랐다. 현서(고아성)의 이모 선주(배두나)가 양궁선수이기 때문이었다. 활쏘는 여자에서 무심코 시작된 연상은 이내 끔찍한 전개를 맞이하게 되었다.

 

딸이 괴물에게 잡혀가서 죽은 줄 알았는데, 딸에게서 전화가 걸려옵니다. 그 때부터 나와 가족들은 딸을 찾기 위해 동분서주합니다. 그런데 이놈의 정부는 딸을 찾아주는 게 아니라 있지도 않은 괴물 이야기를 한다며 나를 미친놈 취급하고,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며 멀쩡한 내 두개골을 쪼개서 뇌수술을 하려고 합니다. 심지어 가족 전부가 현상수배가 걸립니다. 구해주기를 기다리고 있는 내 딸을 찾아야 하는데,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나까지 죽이려고 합니다.

 

괴물의 이야기를 주인공 강두(송강호)의 입장에서 적은 글이다. 그렇다. 2007년에 개봉된 영화는 2014년 세월호 사건과 동일한 구성을 가지고 있다.

 

현서(고아성)를 잃은 슬픔에 쌓여있던 가족은, 뒤늦게 현서가 아직 살아있다는 것을 알고 온갖 방해를 뚫고 현서를 구하러 간다. 결국 괴물을 해치우는 것은 미군도 한국 정부도 아닌 현서를 구하려는 현서 가족. 현서 가족에게 닥친 위협은 현서를 잡아간 괴물도 있었지만, 괴물의 등장 사실을 은폐하기 위한 미군과 그에 동조한 한국 정부도 있었다. 영화에서는 미군은 괴물의 존재를 숨기고 바이러스가 퍼진 것이라고 날조하기 위하여 온갖 악행을 저지르는데, 극초반 한강변에서 시민을 지키기 위해 괴물에 맞서 싸우다 사망한 미군 병사를 영웅이 아니라 바이러스 보균자로 만든다거나, 바이러스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감추기 위하여 다짜고짜 강두의 두개골을 열어 뇌수술을 하려고 하는 등, 영화에서 가장 큰 갈등 요소를 만들고 있다. (이 영화의 놀라운 점 중 하나는 여러 레이어의 갈등 요소가 촘촘하게 엮여 있다는 점인데 현서를 데려간 괴물, 사실을 은폐하려는 미군, 가족 개개인간의 애증- 현서의 장례식장에서 박해일이 송강호를 발로 차며 욕하는 것과 같은 장면이 보여주듯- 이 잘 짜여진 씨줄과 날줄처럼 촘촘하다)

 

극장에서 딱 한 번 본 이후, 마음이 너무 무거워 블루레이를 사놓고 한 번도 보지 않았던 그 무거운 영화가, 출근길에 문득 지금 대한민국의 현실과 너무 비슷하여 소름끼쳤다. 영화에서는 (차마 한국 정부가 한국 시민에게 그러랴 싶어서) 미군이 시민에게 해를 끼치는 존재로 그려졌는데, 이 영화가 세월호 사건 이후에 제작되었다면, 영화에서 괴물의 존재를 은폐하고 시민의 생명을 방치하는 나쁜 역할은 한국 정부가 되었을 것 같다. 그때만해도 자국 정부가 자국민을 살인(에 가까운 행위를) 하는 건 상상하기 힘들었지만 지금은 현실이 되어 버렸으니까. 딸을 잃어 슬퍼하는 강두를 위로하기는 커녕 강제로 뇌수술을 시도하는 미군의 모습이나, 휴대폰 위치 추척을 위해 잠입한 남일(박해일)을 잡으려고 찾아온 형사들의 모습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을 대하는 한국 정부와 일부 사람들이 오버랩된다. 내 딸, 손녀, 조카가 괴물에 잡혀갔는데 미군은 뇌수술을 하려고 잡아가고 정부는 방해하고 가족 전부는 현상수배범이 되고, 그러는 와중에도 내 딸, 손녀, 조카는 구원을 기다리고 있고…

괴물의 현실 비틀기가 풍자라고 생각했지, 그게 ‘현실’이라고 생각한 적이 없었는데, 사실은 우리는 자신의 가족을 지키 위해서는 뇌수술 당하고 현상수배 당하면서도 스스로 해내면 안되는 시대에 살고 있었던 것이었다.

앞으로도 오랫동안 영화 괴물은 보지 못할 것 같다.

 

 

사족. 일본에 왔을 때 활을 들고 다니는 여고생들이 굉장히 많아서 살짝 놀랬는데, 애니메이션 ‘이누야사’를 보면 고교생인 여주인공 카고메가 활을 쏘는 장면이 나온다. 아, 뭐 이게 그리 드문 건 아닌 건가… 싶기도 했다. 저 활이 시위를 매지 않으면 2미터 정도 되는 것 같다.

200711321225
물론 시부야역에서 활을 들고 다니는 여고생은 카고메처럼 생기진 않았다.

 

사족2. (페이스북 댓글 쓰다 생각난 것 추가) 그러고보면 봉준호 감독이 예언자다. 봉준호 감독의 다른 영화들도 다시 봐야할 것 같다. 설국열차 아직 못봤는데, 다음엔 그게 현실이 되는 건가……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