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일기: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중

요즘 악몽을 자주 꾼다. 깨어 나서도 ‘꿈을 꾸었다’ 라고 인지하는 경우는 대부분 악몽이다. 개꿈스러운 악몽이 있는 반면, 제대로 악몽같은 악몽도 있다. 뭔가 이렇게 글로 정리하는 걸로 살풀이라도 해야겠다 싶어서 부랴부랴 간단히 메모.

1.
많은 것을 겪어봐야 조금 더 잘 알겠지만, 새로운 회사는 아직 적응하지 못했다. 그래도 나름 열심히 적응하려 하는 중이다. 길게 보고 느긋하게 적응하고 싶다는 마음과, 더 많은 일에 관여하고 싶다는 마음 사이를 오락가락하며 일희일비의 시간들을 보내고 있다.

IMG_3126

회사 건물 근처에는 일본에서 보기 드문 교회가 있다. 이 그림이 무척 흥미로운데, 어느 날씨가 좋은 날 이런 사진을 찍기도 했다.

서울은 도시를 바라보면 소련식 아파트와 십자가밖에 보이지 않아 질릴 수도 있겠지만, 여기서는 가끔 점심 시간을 이용한 간이 콘서트같은 행사를 하는 이런 교회가 낯설고 신기하고 반갑다.

2.
배우 오이즈미 요우와 레벨파이브의 히노상이 함께 나오는 방송을 보았다.

IMG_2926

내가 좋아하는 두 사람이 함께 나온다하여 알람까지 맞춰놓고 보았는데, 참으로 보기 좋았다.

오이즈미 요우는 레벨파이브의 추리게임 ‘레이튼 교수’ 시리즈의 ‘레이튼 교수’ 목소리를 담당하고 있다. ‘영국 신사’라고 들어서 열심히 연습해서 갔는데 정말 독할정도로 NG를 내서 당황했다는 일화를 이야기하기도.

“보통 감독들은 이쯤되면 ‘아… 이번 캐스팅은 실패다’ 하고 대충 OK를 내는데, 히노상은 계속 NG 내더라구요;;;”
라는 오이즈미상의 이야기가 무척 인상적이었다.

그리고 많은 자극을 받았다. 뭔가 치열하게 일하고 싶다. 함께 일하는 사람들 눈치보고, 예의 찾고, 이러고 저러고, 그런 세상의 잡스러운 것들 다 떨치고, 온 몸을 내던져 맹렬히 달리고 싶다.

3.
최근 재밌게 보는 만화가 있다. ‘베지후루’라는 제목의 만화인데, 영어를 일본어식으로 쓴 건데, ‘베지플’이라 읽히고,  영어 ‘베지터블’에 일본어의 동사형 ‘후루’를 섞어서 만든 느낌 좋은 조어다.

IMG_3190

주인공인 토마토가 오이, 양파, 가지 등과 사이좋은 친구가 된다는 내용으로 여성향 만화임에도 불구하고 풋풋함에 흐뭇해하며 읽고 있다. 재밌다! 그림도 훌륭하다! 링크는 아래(일본어).
http://www.comico.jp/detail.nhn?titleNo=7992&articleNo=1

4.
마지막으로 최근 맛본 괴식.

IMG_3105

스톡홀름 바나나 보틀드, 라는 이름으로 ‘파인애플 바나나 코코넛 밀크 스무디’다.
신기하면서 무난한 맛이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