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의 보육원 참관 행사에서 새삼 느낀 인생은 지는 게임이라는 사실

지난 토요일은 아이의 보육원 튤립반(2-3살반)의 부모 참관 보육이 있는 날이었다. 3시간 정도의 짧은 시간 동안, 평소 아이들이 지내는 것을 부모들에게 보여주는 행사로, 예전 보육원에서도 했던 걸 보면 일본에서는 이맘때면 의례 하는 행사인 것 같다. 예전에 갔던 참관 보육의 날은 대단히 내향적인 엄마와 상당히 내향적인 아빠, 그리고 외국인이라는 어색함의 앙상블이 절정에 달하여 굉장히 이질적인 경험으로 남게 되었는데, 우리집 아이가 다른 아이들과 함께 있을 때 어떻게 행동하는지를 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다. (그날 우리가 본 것은 아무와도 어울리지 않았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 우리집 아이였다;;;) 그래도 이번 보육원은 선생님들이 여러 의미에서 무척 프로페셔널하게 느껴졌고, 실제로도 적응을 잘 못하면 어떡하나 걱정했던 게 무색할만큼 많은 즐거운 일들이 벌어지고 있기 때문에, 지난 번보다는 조금 낫겠지 하는 마음으로 참석하게 되었다.

아침부터 급체로 고생하며 갔던 보육원에서는 여러 부모와 여러 아이들이 다양한 모습으로 함께 있었는데, 몇 가지 인상적인 것들은,

우리 아이를 포함하여 많은 2세 아이들이 발달 장애 아동들이 하는 행동들의 일부를 가지고 있었다. 이건 내가 특별히 예민하게 느끼는 부분이기도 했는데, 이 날을 계기로 아직 만 2살은 특별히 크게 티가 나지 않는다면 크게 고민할 상황이 아니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2세는 발달 장애가 아니라 그냥 발달이 덜 되어 그런 행동들이 나온다는 생각이 들어, 약간의 반성과 안도감을 갖게 되었다. 우리집 아이가 천재같다고 생각해도 모자랄 시간에 나는 왜 우리집 아이가 이상하다고 생각하고 있는지도 조금 우습고.

아이의 부모들이 다 세련되고 멋지고 성격 좋게 느껴졌다. 세련되고 멋지고 성격좋은 부부들이 몇 팀 보여 ‘아아 신주쿠에 살면서 맞벌이로 보육원에 보내는 부모들은 역시 이런 모습인건가’ 하는 생각을 잠깐 하였으나, 살찌고 늙었다고 생각하는 나의 자격지심이 저렇게 느끼게 한 게 아닌가 싶었다. 어쨌거나 나의 자격지심은 논외로 하더라도, 자기 딸아이가 다른 아이들과 잘 어울려 놀지 못하자 딸의 손을 잡고 다른 아이들과 함께 뛰어 노는 즐거운 표정의 어떤 엄마와, 아빠도 집에서 요리를 하느냐는 질문에 눈물을 훔치는 시늉을 하며 그렇다고 대답하던 잘생기고 멋쟁이인 어떤 아빠는 참 인상적이었다. 집에서 요리를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주1) 앞으로 불려나가 피망 썰기를 했던 나와 크게 반대되는 모습이라 느껴져서, 그런 긍정적인 성격과 센스있는 사교성이 부럽기도 하고 셈이 나기도 했다.

그래도 이번에는 우리도 무척 재미있었다. 매의 눈을 가진 원장 선생님이 잘 챙겨주셨기도 할 뿐 아니라, (미술 시간에 그림 그릴 종이를 우리에게만 안나눠준다거나 하는 일이 없었다(주2)) 아이 엄마가 평소부터 다른 사람들과 원활한 관계를 유지해놓은 덕분에 이전 보육원에서와는 비교할 수도 없을만큼 즐겁게 있다 왔다. 그리고 윤아가 평소 집에서 하는 정체 불명의 액션/말/노래의 정체를 알게 된 것도 무척 큰 수확이다. (어제 오늘도 한참을 자전거-곰-거북이 리듬 체조를 같이 하였다. 네가 평소 하던 게 이거였던 거냐!)

……

무엇보다 인상적이었던 것은, 원래 있는 2-3살 아이들과, 그 날만 놀러온 6살 아이들이 함께 하는 ‘의자 뺏기 게임’ 이었다. 음악이 나오면 원형으로 모아놓은 의자의 주변을 빙글 빙글 돌다가 음악이 멈추면 재빨리 의자에 앉는, 바로 그 전형적인 게임인데, 처음에는 머리수만큼의 의자로 시작, 점점 그 수를 줄여나가서 경쟁이 치열하게 되는 룰로 진행되었다.

우리 아이는 비교적, 아니 상당히 초반에 의자가 넉넉하게 남았음에도 불구하고 자기가 앉으려는 의자에 다른 아이가 와서 앉겠다고 밀자, 밀려나며 으앙- 울음을 터트리며 대단히 내향적인 엄마와 상당히 내향적인 아빠의 자식이라는 것을 입증했는데, 결국 엄마 품에 안겨서 다른 아이들이 게임을 하는 것을 지켜보게 되었다.

이제 막 자신과 친구와 세계를 인지하기 시작한 아이들이, 더 좋아보이는 의자에 앉겠다며 다른 의자가 비었음에도 불구하고 먼저 차지한 다른 아이를 밀치기도 하고(우리집 딸래미가 이렇게 탈락함ㅋ), 정당한 룰에 의하여 탈락했지만 그게 분하다고 울기도 하고(우리집 딸래미를 탈락시킨 녀석의 두 번째 희생양ㅋ), 자기를 미는 아이를 다시 밀어내기도 하고(여러 희생자를 속출시켰던 연쇄 푸쉬어는 결국 다른 아이에 의해 이렇게 탈락당함ㅋ), 탈락했지만 그런 것 아랑곳않고 계속 게임에 참가하기도 하는 등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세상살이란 본디 비정하고, 모두가 함께 지켜야 하는 룰은 엄격하며, 경쟁에서 지는 법도 있는 것이라는 것을 어릴 때부터 알려주는데는 무척 좋은 교육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딸래미가 자기보다 더 작은 남자애에게도 툭 밀려서 으앙 울음을 터트리며 밀려나는 걸 보며 스쳐지나간 생각은 ‘아니 자기를 건드리면 돌로 찍어버려야지’ 가 아니라, 딸래미가 잘 지는 법을 배웠으면 좋겠다는 것이었다. 어차피 그 스테이지에서 살아남았어도 다음 스테이지에서는 더 큰 애들과 경쟁해야 하고, 거의 마지막 스테이지에서는 곧 초등학교 입학 전의 몸도 머리도 한참 큰 6살 남자애와 여자애와 경쟁해야 하는, 어쩜 이렇게 딱 우리 인생같을까 싶은 그 게임에서는, 그 순간 살아남아봐야 기다리는 건 패배일 뿐이었다.

예전에 포커 게임에 대한 일을 할 때 들었던 이야기는 ‘포커는기본적으로 질 확률이 높은 게임이다’ 라는 이야기였다. 각종 잡변수를 제거하고 생각하면 5명이 게임을 한다면, 게임을 많이하면 많이 할수록 나의 승률은 25%에 수렴하게 된다. 게임을 하면 나는, 4번 지고, 1번 이기는 것, 그게 포커 게임의 특성이다. 물론 나의 포커 게임의 승률은 18%수준으로, 앞에서 제거한 잡변수가 사실은 잡변수가 아니고 유의미한 변수인데, 어쨌거나 더 많이 지고 더 적게 이기는 게임이라는 큰 논지에는 변함이 없다. 5명이 하루 밤동안 벌이는 게임에서 다음 날 아침까지 다른 4명의 돈을 모드 따서 살아남은 최종 승자의 승률도, 사실은 1승 0패가 아니라 154승 282패쯤 된다는 이야기다. 우리가 듣는 무수히 많은 1승 0패같은 신화가 사실은 152승 282패라는 뻔하디 뻔한 이야기의 포커 버전.  (주3)

이길 때야 기쁘고 돈도 벌고 인생을 다 가진 것 같이 느껴져서 샤를리즈 테론하고도 저녁 식사 할 수 있을 것같이 느껴지고(쓰다보니 군대 제대할 때의 정신상태와 비슷하게 느껴지지만) 질 때는 그 반대가 되는데, 여기서 인생을 1승 0패처럼 살아갈 수 있는 4가지 힌트를 추출할 수 있다. 정신적인 측면에서는 이겼을 때 오버하지 않고 졌을 때 무너지지 않으며, 경제적인 측면에서는 질 때 적게 지고 이길 때 크게 이기는 것. 이게 된다면, 최종 스테이지 보스가 나보다 인생을 140% 쯤 더 살고 약 169%의 몸무게와 약 132%의 키를 가진  6살 여자애와 남자애라 할지라도 의자를 따낼 수 있는 30개월 어린이가 될 수 있다고 비약해볼 수 있다.

charlize theron
최근 매드맥스에서의 활약으로 인하여 호감도 2위에서 1위로 올라선 샤를리즈 테론 누님. 구글이 찾아준 많은 사진 중에서 인간미가 느껴지는 이 사진을 골랐다.
.

결국 우리 아이가 가졌으면 하는 것은, 승리보다 패배가 많은 인생에서, 자신을 밀어내는 남을 밀쳐내고 의자를 따내는 것과 같은 이기기 위한 정신이나 기술보다, 져도 무너지지 않고 이겼다고 기고만장하지 않는 정신과 질 때 피해를 최소화하고 이길 때 성과를 최대로할 수 있는 기술이다. 그리고 아마도 대부분의 부모가 그렇겠지만, 나역시 우리집 어린이가 살아갈 날들을 고민할 때면 일단 나부터 잘 살자라는 결론에 이르게 된다. 그러려면 일요일 자정이 넘도록 인터넷하는 나쁜 어른이 되면 안되겠지. 자야겠다.

.

사족. 의자 뺏기 게임 결승전 결과
2.7살(추정) 여자애 1명과 비겁한 술수로 끝까지 남은 6살 남자애와 여자애, 3명이 남은 의자 뺏기 게임 결승의 승자는 옆에서 구경하다가 의자가 비어서 얼떨결에 앉은 막 2살 지난 남자아이가 우승하였다. 사실 룰에 맞는 건 아니었지만 6살 꼬마들의 경쟁이 너무 치열했고 ‘룰을 지키지 않아서 너희들이 진 것이다’ 라는 설교를 하기에도 좋아 그 2살 남자애의 우승으로 결론이 났다. 물론 당사자는 왜 사람들이 빵 터지며, 왜 자기에게 박수를 쳐주는지 전혀 이해하지 못했지만.

.

주1) 나는 요리는 안하지만 기본 집안 청소, 화장실/욕실 청소, 설거지 등은 내가 한다. 시간이 되면 빨래 하고 널고 개는 것도 하고;;

주2) 이건 나의 작은 트라우마 같은 건데, 중국집에 요리를 주문하면 내가 주문한 것만 빼고 배달이 온다거나 하는 등의 남들은 다 받는 보통의 상황에서 나만 뭔가 받지 못하고 애매하고 뻘쭘한 상태가 되는 경험이 꽤 있는 편이라, 자꾸 나만 뭔가 못받는 기분을 느끼곤 한다. 계속 이런 내용을 쓰다보니 무슨 콤플렉스와 트라우마의 염전같은 글이 되어버리는 것 같다.

주3) 문득 그래도 잡스형님이라면 7승 2패쯤 될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애플 쫓겨나고 넥스트 망해서 2패 정도. 뭐 어차피 형님은 인과율에서 벗어난 라이프타임이니까.

Advertisements

One thought on “딸의 보육원 참관 행사에서 새삼 느낀 인생은 지는 게임이라는 사실

  1. 너무도 공감가는 말씀 몇 번을 읽었나 모릅니다. 평소 기복관리를 잘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살아서…

    하신 말씀처럼 제대로 뭔가 되는 건 없지만… 그게 우리네 삶의 원칙이고 그게 정상이라는 걸 다시한번 깊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일본에서 사시는 군요~! ^^
    일본 애니를 보다가 어느 날 갑자기 일본어를 하게된 제 조카의 로망입니다.
    그 영향 때문에 웹툰 작가가 꿈인 제 딸아이도 일본어를 하고 싶어 합니다.

    ㅋㅋ 공감하는 마음이 왠지 이전 부터 알거 지낸 듯 별 말을 다 남기네요. ^^;

    좋은 글 고맙습니다.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